• SAMGANILMOK

    ARCHITECTS


    • SAM

    • GAN

    • IL

    • MOK

    • ARCHITECTS
    • 건축사사무소
    • 삼간일목


    • sgim01@naver.com
    • 02.6338.3131
    흐르는 가운데. 2008

    2021. 2. 19. 15:56others/painting

    2008, india ink & colors
    on korean paper, 55x33cm

    흐르는 가운데


    차고 넘쳐서 아니라
    부족하고 푸르지 못해
    흐르는 것 입니다.
    자연과도 사람과도
    그리고 나와도
    더불어...우리는 늘
    흐르는 가운데
    있습니다.